일본 히로시마 일가족 실종 사건

미스테리 연구소

일본 히로시마 일가족 실종 사건

M 매니져 0 2813

히로시마 일가족 실종 사건(広島一家失踪事件)은 2001년 일본 일가족이 실종된 미스테리 사건이다. 전날인 6월3일 오후9시경 야마가미가의 딸 치에(당시26세)가 직장 동료를 집까지 바래다주고 화장품을 가지러 집에 간다는 말을 남기고 헤어졌다.


30b963782b87dc217e5b661f20c6d04f_1572424704_9029.jpg
 

다음날 히로시마현 세라쵸 야마가미가(山上家)의 야마가미 준코당시 51세)가 근무하는 회사에서 중국으로 사원여행을 가기로 당일인데 준코는 나타나지 않자 걱정된 직장동료는 그녀의 집으로 갔지만 인기척이 없었고 수상하게 여겨 친척에게 알리고 경찰에 신고하게 된다.


30b963782b87dc217e5b661f20c6d04f_1572424717_2876.jpg
>마사히로,준코,미에,치에


수사 결과 야마가미 마사히로(58세), 아내 준코(51세),할머니 미에(79세), 딸 치에(26세),애완견 1마리(레오)등 일가족이 모두 홀연히 사라진 것이다. 현 경찰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지역의 산길이나 저수지등 샅샅이 조사해 수색을 했지만 행방을 찾을 수 없었다.


30b963782b87dc217e5b661f20c6d04f_1572424757_4418.jpg
마사히로의 자동차


마사히로는 2000만엔의 저금도 있었기 때문에 가족은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었고 딸 치에는 결혼을 약속 한 연인도 있었다고한다.

또한 가족들이 싸운 흔적도 없었다..


집안에는 준코의 가방에 여행 대금 15 만엔, 휴대 전화도 그대로 남아 있었다. 더욱이 아침 식사 준비도 하고 있었다. 그리고 잠옷이 눈에 띄지 않고 이불도 깔려져 있는 걸로 보아 잠옷을 입은 채 가족들이 차를 타고 어딘가로 나간 것이다.


6월3일 오후 10시50분경 이웃 주민이 차문 닫히는 소리를 들었다는 증언과 6월 4일 새벽 4시 야마가미가에 신문 배달을 하러 온 신문배달원도 인기척을 전혀 못느꼈다는 증언을 했다.


그렇다면 가족의 실종시간은 6월 3일 밤 10시 50분 ~ 6월 4일 오전 4시 사이였던 것이다.


30b963782b87dc217e5b661f20c6d04f_1572424832_6809.jpg
쿄마루(京丸)댐의 호수


30b963782b87dc217e5b661f20c6d04f_1572424941_7242.jpg
 

행방불명이 되고 1년이 지난 2002년 9월7일 강수량이 적어서 가뭄으로 인해 세라쵸에 있는 쿄마루(京丸)댐의 호수바닥이 드러내기 시작했는데 이쪽을 지나가던 행인이 무심코 호수를 바라보다가 차가 호수바닥에 뒤집혀있는 걸 보고 경찰에 신고를 하게 된다.


차량번호를 조회한 결과 1년전에 실종된 야마가미 일가의 마사히로의 차로 밝혀지게 된다. 차 안에는 일가족 4명과 강아지 1마리의 시체가 발견되었고 전부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으며 차 키가 그대로 꽂혀있었다는 증거로 동반 자살이라고 판단 했다.


동반자살로 결론을 지었지만 생각해보면 전혀 자살할 이유가 없었다. 야마가미 일가는 평범한 가족으로 알려졌고 주변 사람들과도 원만하게 지냈으며 금전적인 문제도 없었기 때문이다.

 

또한 어머니 준코와 딸 치에는 회사를 다니면서 동료들과 전혀 트러블이 없었다. 게다가 치에는 약혼자와 결혼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동반자살을 합의할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가장 마사히로와 할머니 미에에게 문제가 있었던것일까?


할머니 미에는 특별히 문제가 없었을 것이고 추측으로는 마사히로가 강제로 동반자살을 한것으로 보인다. 마사히로는 가족들에게 바람좀 쌔자면서 가족들과 강아지를 태운뒤 쿄마루댐의 도착을 해 차를 몰고 그대로 호수로 돌진했을 가능성이 크다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가족들의 동의 없이 단독적으로 저지른일로 가능성이 크다.


미스테리로 남은 히로시마 일가족 실종 사건..동반 자살한 걸까? 아니면 타인에 의해 살해 당했던 걸까요?


춯처 : 티스토리[정보통신]

0 Comments